타트체리 효능 먹는법 부작용

타트체리는 슈퍼푸드로 계속 각광받아 왔고 최근에 또다시 많은 사람들에게 그 효능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타트체리에 대해서 생각보다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많습니다. 체리는 크게는 2가지 종류로 나눌수가 있는데 주로 생식으로 날 것 그대로 먹을수 있는 스위트 체리가 있으며 생식을 할수 없는 타트체리가 있습니다. 타트 체리는 강한 신맛이 특징이기도 하고 주로 농축 주스나 체리파이 또는 케이크 등으로 가공해서 만들어 먹고는 합니다. 북미 지역이 주 원산지라고도 볼수 있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는 이유는 아무래도 타트 체리에 들어있는 영양소와 성분이 건강과 미용에 효능이 있고 건강을 위한 슈퍼푸드이기 때문일 겁니다. 

타트체리 효능 먹는법 부작용

타트체리 주성분과 영양소

타트체리에 함유된 주성분 중에는 멜라토닌과 안토시아닌이 있습니다. 멜라토닌은 제3의 눈이라고도 부르는 시상 하부에 있는 송과선에서 밤에 분비되는 호르몬이라고도 할수 있는데 뇌와 각 기관들에 수면을 알리는 역할을 하기도 하고 수면을 하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성분이라고 말할수 있습니다. 성인이 되면서는 이 멜라토닌의 분비량은 서서히 줄어든다고 합니다.

안토시아닌은 레드 블루 퍼플 (빨강 파랑 보라) 3가지 색상을 나타내는 수용성 색소이기도 하며 이 색상을 가지고 있는 과일들에 함유되어 있습니다. 항상화 물질로도 익히 알려져있는 폴리 페놀의 일종이기도 하고 이 안토시아닌과 3종류의 당이 결합되어 15종류 정도가 확인된다고 하며 타트체리에는 이 안토시아닌이 함유 되어있다고 합니다.

또한, 비타민 A B C K 등과 같은 섬유질의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고 특히 스위트 체리보다 20배 정도나 많은 양의 비타민A를 함유하고 있기때문에 더욱 풍부한 영양소를 섭취를 할수가 있게 됩니다. 여기에 오메가3 그리고 오메가6의 지방공급을 하기때문에 멜라토닌이 풍부하게되어 피로회복에 굉장히 좋은 역할을 하게 됩니다. 근손실과 신체회복에 많은 도움을 줄수 있는 것이죠.

타트체리 효능

많이들 궁금해하실 타트체리의 효능은 항염에 대한 효능입니다. 스트레스로 인한 각종 염증 유발 성인병 등의 질환은 부족한 마그네슘과 함께 만성 염증이 관련이 될수가 있습니다. 신체를 과다 소모하면 활성 산소가 유발되는데 활성산소가 과하다보면 세포의 손상이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타트체리를 지속적으로 섭취하게되면 항염 효능으로 인해서 활성산소의 밸런스를 조절해 주게되어서 건강한 신체를 유지할수 있는 효능을 기대할수 있습니다. 항상화 작용을 촉진하는 효능도 있기때문에 관절염 등의 염증을 완화하고 노화를 예방 한다고 하며 안토시아닌 성분이 뇌세포를 보호해주어 원액을 꾸준하게 섭취하게되면 기억력 향상과 점점 낮아지는 염증 수치를 기대할수도 있다고 합니다. 타트체리의 멜라토닌 성분은 수면 장애나 부면 부족 등 수면과 관련된 문제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하며 타트체리 원핵은 LDL 수치를 낮추기때문에 당뇨나 비만 심혈관 질환등 성인병의 위험을 줄여주며 혈관에도 좋다고 합니다.

타트체리는 특히나 모든 음식중에서도 가장 많은 수준의 멜라토닌이 포함되어 있기때문에 (1g 중 13.5 나노그램) 수면 리듬의 조절 작용에 상당한 효능이 있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양질의 수면을 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고도 합니다.

타트체리 먹는 법과 부작용

이러한 타트체리를 먹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바로 주스로 섭취를 하는 것입니다. 주스의 경우는 원액을 물이나 탄산수들과 섞어 희석해서 마시는 것이 일반적이며 타트체리 특유의 신맛과 단맛을 즐길수 있는 것이 특징 입니다. 보통 하루 50ml 로 2회정도 나누어서 식후에 꾸준하게 섭취하면 좋다고 합니다. 또 타트체리 주스와 얼음 그리고 참외등을 서로 믹스해서 스무디의 형태로 만들어 먹으면 좋다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참외에는 염증 완화에 좋은 엽산이 함유되어 있고 참외 씨에 리놀렌산이 타트체리의 캠페롤 성분 흡수를 돕는다고도 합니다. 샐러드나 베이킹 등 다양한 요리에도 함께 넣어서 먹을수 있고 요거트나 쉐이크 등에도 첨가해서 먹을수도 있습니다. 

물과 식초 매실액 100ml을 끓이고 양배추와 연근 타트체리 주스를 일정한 비율로 섞어서 만드는 타트체리 피클은 인체내 염증 배출과 통증 완화에 도움을 준다고하며 양배추의 비타민 U 성분과 연근의 활성산소 제거가 효능을 더 높여준다고하니 한번쯤 만들어서 먹어보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타트체리는 특별한 부작용이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비타민A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때문에 과다하게 섭취를 하게되면 산도가 높아서 두통이나 구토 구역질과도 같이 위장 장애가 일어날수도 있으며 착즙의 경우는 100ml 당 50kcal 정도로 하루 20~30ml 정도 성인 기준으로 10~15개 정도가 하루 권장량이라고 합니다. 섬유질로 인하여 복부 팽만감도 생길수 있으니 되도록 하루 권장량을 초과하지 않고 꾸준하게 섭취하는게 좋을 것입니다. 지금까지 타트체리 효능 먹는법 부작용에 대해서 알아 보았습니다.

읽어보면 유용한 정보 모음

신용등급 조회

큐알코드 전자출입명부

개인안심번호 발급

소상공인 대출

국민연금 예상수령액

부스터샷 예약

백신접종 증명서 발급

알뜰폰 요금제 비교

카카오택시 예약

넷플릭스 영화 추천

유튜브 영상 다운로드

카드포인트 통합조회